박지원 의원, 부인상 알리며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5일 부인상을 당한 가운데 아내와의 마지막 추억을 되새겼다.

박 의원의 아내 이선자씨는 이날 오후 1시5분 세상을 떠났다. 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입원 308일, 고통없이 평화롭게 (아내가 하늘나라로 갔다)"며 "큰 딸이 오늘 새벽 도착하고 둘째와 조카들 모두가 임종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의원의 아내는 지난해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뇌종양 수술을 받았다. 이후 박 의원은 병간호와 의원활동을 병행하는 강행군을 이어왔다. 특히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는 전남지사 출마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아내 병간호 등을 이유로 불출마를 택했다.

박 의원은 또 지난 12일 금요일 아침 9시 성애병원에서 국정감사 일정 및 지역 일정에 관한 대화를 나눈 것이 아내와의 마지막 대화라고 고백했다.

그는 "아내는 3주 전 제 손을 잡고 '당신은 하고 싶은 일을 그랬던 것처럼 열정적으로 하고 그 대신 이젠 두 딸만을 위해 살아요'라고 했다"며 "(제가) '아니야 당신이랑 함께 그렇게 살아야지'하니 눈을 감고 눈물을 흘렸다"고 떠올렸다.

/사진=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 의원은 "308일 전 의사인 친조카마저도 그냥 작은어머니 편하게 보내드리자 했지만 신촌세브란스병원 장종희 교수께서 수술하자 해 성공적인 수술, 99일만에 성애병원으로 옮겨 정희석 부원장 겸 신경외과 과장과 계속 협진, 성공적 회복을 했지만 약 한달 전부터 기력이 저하, 저는 부부만이 느끼는 감정으로 마음의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13일 토요일 둘째딸이 엄마가 갑자기 다운된다고 해 병원 측에 전화하니 준비하라는 의미의 말씀이나 오늘 내일은 아니라 해서 저도 준비한다고 했다. 14일 일요일 아침 중환자실로 옮겼고 저는 급거 상경했지만 이미 의식 불명, 오늘 새벽 큰 딸이 도착할 때까지만 살아달라고 기도하고 애원했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이틀 간 아무런 고통없이 평화롭게 하늘나라로 갔다. 너무나 아내에게 고마운 것은 두 눈을 꼭 감고 잠들었다"며 "아내에게 미안하고 잘못했고 사랑했다. 그러나 아내는 저를 무척 사랑했다. 두 딸 두 사위, 손자 곧 태어날 손주랑 아내를 그리며 살겠다. 여보 잘 가.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례식장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이다. 발인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장지는 경기 용인공원묘원이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