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동원에 사례비 착취… '아이돌 사관학교'라는 고교에서 무슨 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국 학생들의 K-POP댄스 축하공연.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머니투데이
외국 학생들의 K-POP댄스 축하공연.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머니투데이

‘아이돌 사관학교’로 불리는 서울 소재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술자리 모임에 동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아이돌사관학교라 불리는 서울 소재 모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술자리 모임에 동원하며 아이들의 학습권을 침해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지난 9월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당학교의 학교장과 행정실장은 실습 및 경험을 빌미로 2017년과 2018년 모 손해보험 만찬과 행정실장이 졸업한 동문회 등 26건의 행사에 학생들을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미성년자인 학생들이 모 보험회사 만찬회 등 술자리에도 동원됐다는 것이다. 제보자는 “공연으로 보는 게 아니라, 완전 축제하는 듯이 자기들끼리 술 마시고 술 취한 사람들이 다반수인 상태에서 공연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2017년 2월15일과 2018년 3월17일 모 손해보험 만찬 행사에 해당 학생들을 동원했다. 공연 사례비도 각각 100만, 300만원 정도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으나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사례비를 나눠준 적은 없다.

학교장은 학생들을 해외공연에 동원하면서도 학생들 사비로 참석하게 한 경우도 있다. 올해 6월 20일부터 23일 3일간 오키나와 투어 및 방문공연에 학생들을 동원하면서 입장객 300명에게 1만5000원 가량의 입장료를 받았다고 제보자는 설명했다. 그러나 학생들은 자비로 차비와 의상비까지 부담했으나 입장수입료에 대한 행방은 여전히 묘연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이 공연을 동원한 것만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무려 26회에 이른다.

심지어 해당 학교장은 공연을 준비시키면서 학생들의 학습권도 침해한 것으로도 드러났다. 제보자에 따르면 학교장은 공연준비를 빌미로 일반 수업은 물론 실기수업까지 빠지게 하는 것이 빈번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학생들을 동원하면서 학교장은 가정통신문을 발송한 적이 없으며, 학교장이 학생들을 1대1로 만나 공연에 동원하도록 했다고 박 의원은 주장했다.

박 의원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어야 할 학교가 아이들을 사적인 동문모임이나 보험회사 만찬 등에 데려가면서도 공연비는 교장 개인의 소득으로 가져가는 등 오히려 학생들의 꿈을 짓밟는 교육현장이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이에 15일 서울시교육청 국정감사에서 교육청의 관리·감독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