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원정대 시신, 닷새 만에 가족 품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숨진 원정대원 5명의 시신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국제공항화물터미널을 통해 운구되자 유가족이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숨진 원정대원 5명의 시신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국제공항화물터미널을 통해 운구되자 유가족이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사고로 세상을 떠난 산악인 김창호 대장을 포함한 원정대원 5명이 사고 후 닷새 만에 고국 땅을 밟았다.

17일 오전 5시5분쯤 원정대원 시신이 KE696 항공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근조 리본과 국화로 장식된 운구 차량 5대가 대기했다. 유족들은 검은 정장을 차려입고 대원들이 도착하기만을 기다렸다.

시신이 담긴 관은 검여고가 세관 처리 등의 절차를 거친 뒤 당초보다 20분가량 이른 시각인 오전 6시22분쯤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유가족에게 인계되기 시작했다.

원정대 막내인 이재훈씨(24·식량 의료 담당)의 영정이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냈고 임일진씨(49 ·다큐멘터리 감독), 유영직씨(51·장비 담당), 정준모 한국산악회 이사, 김창호 대장의 시신이 차례로 운구 차량에 옮겨졌다.

이윽고 5대의 리무진 차량이 터미널을 차례로 빠져나가자 산악인들은 마지막 길을 떠나는 대원들의 뒷모습에 깊이 묵념했다.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인정 아시아산악연맹 회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히말라야 등반사에 돌풍으로 인한 사고는 처음인 것 같다"며 "이번 일로 인해 히말라야 등반을 무척 어렵게 생각하고 안 가는 사람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살아 있는 사람이 세상을 떠난 후배들에게 무슨 할 말이 있겠나"라며 "히말라야에서 아마 그들은 다시 등산을 시작할 것"이라며 끝내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한편 김창호 대장과 임일진 감독, 정준모 이사의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에, 유영직씨의 빈소는 의정부 추병원 장례식장에, 이재훈씨의 빈소는 부산 서호병원 장례식장에 각각 차려진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