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진진과 이혼' 낸시랭 "리벤지포르노 협박받아, 두렵고 참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낸시랭 리벤지포르노./사진=뉴시스
낸시랭 리벤지포르노./사진=뉴시스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전준주)이 리벤지 포르노 동영상으로 자신을 협박하고 있다고 알렸다. 낸시랭은 오늘(17일)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동영상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낸시랭은 이날 처음으로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은 사실을 털어놓는다며 "엊그제(지난 15일) 새벽 남편으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협박 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한테 이런 일이 벌어질지는 상상조차도 할 수 없었다. 정말 참담하다"고 말했다.

여성으로서 무섭고 절망적이라고 털어놓은 그는 "지금 이혼을 결정한 상황인데 이렇게 협박을 한 걸 난 정말 믿을 수 없다"고 심경을 내비쳤다.

또한 "구하라씨가 남자친구에게 빌었던 그 심경이 충분히 이해가 간다. 여성으로서, 알려진 사람으로서 얼마나 무섭고 절망적인지 저도 똑같이 느끼고 있다. 이렇게 (남편이) 협박을 했다는 걸 믿을 수가 없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낸시랭은 "매일매일 저를 협박하고 위협하면서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들을 반복했고 지금도 그러고 있다. 보복성 동영상 협박은 엊그제 받았다. 10월 15일 새벽에 메신저로 이야기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입에 담을 수 없다. '다 죽여버리겠다', '함께 죽자', '너 가만 안 둔다', '난 징역을 오래 살아서 상관없지만 넌 팝 아티스트로서의 인생은 끝이다' 등의 협박 문자를 보내왔다. 함께 (동영상을) 지웠는데 따로 빼돌린 건지 복원을 시킨 건지 모르겠다. 보자마자 너무 놀랐고 제가 아니라고 착각할 정도로 놀랐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러면서 "제 일이 될 거라고 상상할 수도 없었다. 그냥 제가 남편에게 당한 수많은 폭행과는 견줄 수도 없는 아주 심각한 문제다. 차원이 다르다. 제가 심하게 폭행을 당했을 때도 2주 간 안 나가면 상처가 가라앉는다. 그러나 이런 리벤지 포르노는 지금 같은 스마트 시대에 유포되면 한 여성으로서 모든 게 끝나게 된다. 너무 두렵고 무섭고 수치스럽다. 말로 형용할 수가 없다"고 밝히며 왕진진을 향해 경고했다.

한편 낸시랭과 법적으로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왕진진은 사기, 편취 혐의를 받은 바 있다. 왕진진은 지난 16일 예정된 횡령 및 사기 혐의에 대한 8차 공판의 기일 변경을 요청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