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 한 벌에 100만원… 프리미엄 패딩 잘나가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점 프리미엄 패딩좀에서 고객이 패딩을 시착하는 모습
본점 프리미엄 패딩좀에서 고객이 패딩을 시착하는 모습
가을 볕이 식지 않고 있지만 프리미엄 패딩 매출이 이른 강세를 보이고 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프리미엄 패딩 상품군 매출이 2016년 연간 66.5%, 2017년 연간 74.3%에 이어 올해 9월1일부터 10월14일까지 전년대비 300% 이상 신장하고 있다. 

프리미엄 패딩의 매출 성장세에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매장을 확대하고 일반적으로 동절기에만 한정적으로 운영하던 ‘프리미엄 패딩존’을 업계 최초로 연간으로 전환하는 한편 브랜드별 인기 물량을 선제적으로 확보 했다. 

소공동 본점 6층과 잠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3층에 사계절 운영하는 ‘프리미엄 패딩존’에서는 노비스, 파라점퍼스, 무스너클, 맥케이지 등 총 10여개의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본점 매장은 지난 9월1일부터 10월14일까지 전년 동기대비 613.3%, 잠실점 매장은 155.3% 매출이 늘었다.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패딩의 인기를 옷차림이 두꺼워지는 동절기에 아이템 하나만으로도 보온성과 옷차림의 맵시를 동시에 살릴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벌 당 평균 단가가 100만원 이상을 호가함에도 패딩 또한 하나의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잡게 됐다는 분석이다.

롯데백화점은 현재 전국 25개 운영중인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매장을 2018년 연내 6개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또 10월16일부터 1월16일까지 캐나다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무스너클’과 협업해 ‘무스너클’에서 자체 제작한 피규어인 높이 180㎝, 110㎝의 ‘무스몬스터’ 피규어20개를 잠실 에비뉴엘 월드타워 후문 공원에 전시한다. ‘무스몬스터’와 함께 찍은 인증샷을 ‘인스타그램’에 올릴 시 포스팅 하나당 500원이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에 기부된다. 

롯데백화점 윤병진 해외명품팀장은 “프리미엄 패딩은 단 한 벌로도 멋을 낼 수 있는 아이템이기에 날씨가 추워질수록 착용일수 또한 길어져 그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해외 유명 패딩 브랜드의 매장 수 확대와 동시에 다양한 신규 프리미엄 패딩 발굴에도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23:59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23:59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23:59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23:59 03/08
  • 금 : 66.37상승 3.2623:59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