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17일 재개장… 10년간 리모델링에 2500억원 들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층 일반대합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3층 일반대합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우리나라 공항의 역사이자 상징인 김포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이 10여년에 걸친 리모델링사업을 마쳤다. 이번 사업을 통해 ▲여객수속시설 확충 및 대합실 확장 ▲공항 내 특화공간 조성 ▲화재예방시스템 구축 ▲각종 스마트 시스템 등을 도입했다.

1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1980년 완공된 김포공항 여객터미널은 2001년 인천국제공항 개항 이전까지 국제선 여객터미널 역할을 수행했다.

이후 건축물의 성능이 저하된 데다 저비용항공사(LCC)의 성장, 단체여객의 증가 등 내‧외부 환경변화에 대응하도록 2009년부터 약 2500억원을 투입,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이번 공사는 공사기간 동안 공항을 정상운영하며 시행한 고난이도 사업으로 꼽힌다. 대규모 단일건물로서 전면적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한 이 같은 사업은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렵다는 게 공항공사 측의 설명.

공항운영과 여행객 안전을 위해 공사구간을 수백개로 나눠 공사를 진행했고 소음·진동·분진 등을 유발하는 작업은 야간에 이뤄졌다.
1층 아뜨리움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1층 아뜨리움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건설기간 중 약 3500여개의 일자리와 55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를 창출했다. 또 보안검색·미화·시설 분야 등 공항운영인력 330명 신규고용 등으로 앞으로 10년간 생산유발 15조2000억원, 취업유발 4만6000명이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손명수 항공정책실장은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역사를 간직한 김포공항 리모델링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돼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고 즐거운 국민의 공항으로 거듭났다”면서 “앞으로도 공항 인프라 확충 등 우리 국민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한 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운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꾸준히 증가하는 국내선 여객수요와 점점 높아지는 항공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기대수준에 부응해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께 최적의 항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