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정유미, 무슨 사이?… '82년생 김지영'으로 세번째 호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유(왼쪽)와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으로 재회한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공유(왼쪽)와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으로 재회한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배우 공유와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으로 재회한다. 두 사람이 한 작품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세 번째다. 

봄바람 영화사는 17일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출연을 확정하고 주인공 김지영의 남편인 정대현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극중 정대현은 어느 날 갑자기 다른 사람으로 빙의한 아내 김지영을 보며 그녀의 삶을 이해하고 함께 고민을 나누는 인물이다. 아내 김지영 역할에는 배우 정유미가 캐스팅이 확정된 상태다. 

앞서 공유와 정유미는 영화 '도가니'와 '부산행'을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지난 2011년에 개봉한 '도가니'는 한 청각장애인학교에서 실제로 일어난 성폭력 사건을 그린 영화다. 당시 공유는 기간제 교사 강인호 역을, 정유미는 인권운동센터 간사 서유진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2016년 좀비 영화 '부산행'에서 다시 만났다. 당시 공유는 딸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빠 석우 역을, 정유미는 열차에 탄 임신부 성경 역을 연기했다. 극중 정유미는 상화 역을 맡은 마동석의 아내 역을 맡았다.

평소 친한 사이로 알려진 공유와 정유미는 지난 1월 결혼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당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유와 정유미가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의 결혼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77상승 2.6813:51 09/17
  • 코스닥 : 1043.53상승 4.113:51 09/17
  • 원달러 : 1176.70상승 4.913:51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51 09/17
  • 금 : 73.09상승 0.8313:51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