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 깨서 집 사느라 … 가계 보유 통화량 5년반 만에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부동산 활황에 지난 8월 가계 통화량(광의통화, M2)이 5년6개월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 가계통화인 예·적금 을 현금화시켜 부동산에 투자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8월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M2는 1394조원으로 지난 7월(1394조6000억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335조5000억원)보다 소폭 상승한 규모다.

M2는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한 자산으로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이 대표적이다. 한은 관계자는 "신규 주택 구매 등에 따라 수시입출식 정기예금 등을 중심으로 감소 폭이 커졌다"고 밝혔다.

반면 전체 시중에 풀린 돈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민간 신용공급이 꾸준히 확대된 영향이다. 지난 8월 M2는 2649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한 것이며, 7월보다는 0.6% 늘어난 수치다.

시중 통화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지난해 9월부터 11개월 연속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4%대에 머물렀으나 올해 들어 5%대에 진입했다. 이후 6월부터는 6%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타 금융기관의 M2는 8조3000억원, 기업부문에서는 3조3000억원 통화량이 늘었고 가계 및 비영리단체에서는 5000억원이 줄었다.

금융상품별로 나눠 보면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에서 8조9000억원 상당이 증가했다. 지방정부 자금 유입 등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MMF에서는 3조6000억원, 2년 미만의 금융은 2조억원 증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5.91상승 60.9311:28 02/25
  • 코스닥 : 927.40상승 21.0911:28 02/25
  • 원달러 : 1108.80하락 3.411:28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28 02/25
  • 금 : 62.89하락 0.6511:28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