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륨 함량, 면류 중 우동 최대… 탄산은 '당 폭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시중에 판매되는 면류 중 우동의 나트륨 평균 함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J얼큰우동한그릇의 경우 하루 영양성분 기준치를 초과하기도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나트륨 섭취가 많은 면류(40개), 음료류(80개), 영화관에서 즐겨먹는 팝콘(54개)과 콜라(3개) 등 총 177개 식품을 대상으로 진행한 당·나트륨 함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면류 제품별 나트륨 평균 함량은 우동이 172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라면(유탕면) 1586㎎, 칼국수 1573㎎ 순이었다.

우동은 대부분 숙면 형태로 적게는 1100㎎(생가득가쓰오우동), 많게 2130㎎(CJ얼큰우동한그릇)의 나트륨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CJ얼큰우동한그릇의 경우 하루 영양성분 기준치인 2000㎎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라면 나트륨 함량은 진라면 순한맛 1880㎎, 진라면 매운맛 1860㎎, 진짬뽕 1850㎎ 순이었다. 국물형(평균 1693㎎) 라면이 비국물형(1160㎎)보다, 봉지면(1640㎎)이 용기면(1505㎎)보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약처가 서울, 인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등 전국 6개 지역 영화관에서 팝콘을 종류별(일반, 달콤, 시즈닝)로 분석한 결과 시즈닝 팝콘의 나트륨 함량이 948.6㎎으로 가장 많았다. 일반(504㎎), 달콤(174.2㎎) 순이었다. 어니언이나 버터갈릭 양념 시즈닝 팝콘의 경우 나트륨이 764.8~1203.7㎎으로 달콤 팝콘(109.5~260.1㎎)보다 6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음료(100ml 기준)의 당류 평균 함량은 탄산음료(10.9g)가 가장 많았고 과채음료(9.7g), 발효유류(9.7g), 커피(7.3g) 순이었다. 탄산음료는 많게는 14.2g(오로나민C), 적게는 6.8g(오란씨파인애플)의 당류를 함유했고 제품별로는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식약처 관계자는 "라면 등 스프가 포함된 제품의 경우 스프를 우선 반만 넣고 조리한 뒤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추고 국물이 포함된 제품은 국물을 가능한 적게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