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기업 채용, 스펙보다 직무 중심… "관련경험 쌓기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글로벌기업들은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스펙'보다 '직무적합성'을 더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8 글로벌기업 청년 취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한미재계회의'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한국 내 미국계 기업을 통한 우리 청년의 글로벌기업 진출을 지원하려 마련됐다. 국내 투자 미국계 기업인 켈리서비스, 맥도날드 코리아, 위워크 코리아와 함께, 우리 정부의 청년 해외취업연수 프로그램 '웨스트'(Work, English Study, Travel) 실행기관인 국립국제교육원이 참여했다.

연사로 참석한 켈리서비스의 오문숙 전무를 비롯한 HR 전문가들은 글로벌기업의 채용은 공개채용이 아닌 수시채용으로 진행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 캠퍼스 리크루팅을 통해 회사 홍보와 동시에 채용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글로벌기업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 ▲채용설명회에 가급적 참석해야 하고 ▲자기소개서 없이 1장으로 제한된 영문이력서로 서류전형을 평가하므로 옥석만 가린 작성이 중요하며 ▲학력·자격증 등 일반 스펙보다 직무적합성 중심으로 채용이 진행되는 만큼 취업 희망분야에 대한 명확한 파악과 관련경험 쌓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글로벌 기업은 일과 삶의 균형이 보장되지만 맡은 일에 대해 얼마의 시간이 걸리든 혼자서 책임져야 한다고 전했다. 맥도널드 코리아의 경우 여성이 총 고용의 51%, 여성임원이 35%에 달하는 등 여성 친화적이지만 그만큼 최고의 여성 인재들과 항시적인 경쟁에 노출되어 있다는 설명이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전경련은 올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핵심 아젠다로 추진 중"이라며 "주한미상의, 일본 경단련 등 국내외 협력파트너와 공동으로 청년 일자리 기회 제공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중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