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CS] LA 다저스, 13회 연장 접전 끝에 밀워키에 승리… 시리즈 2-2 타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4차전에서 끝내기 득점을 기록한 LA 다저스의 매니 마차도(오른쪽)가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스1(로이터)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4차전에서 끝내기 득점을 기록한 LA 다저스의 매니 마차도(오른쪽)가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스1(로이터)
LA 다저스가 연장 접전 끝에 코디 벨린저의 끝내기 안타로 밀워키 브루어스를 꺾고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LA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시즌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연장 13회 말 벨린저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날 LA 다저스 선발 리치 힐은 5이닝 동안 3피안타 6탈삼진 3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다. 밀워키의 선발 지오 곤살레스는 2회 말 불의의 부상을 당하며 조기 강판했다. 곤살레스는 1이닝 2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선제 득점에 성공한 팀은 다저스였다. 다저스는 1회 말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3번 타자 데이빗 프리즈도 사구에 맞으며 1사 1,2루가 됐다. 2사 상황에서 브라이언 도저가 적시타를 때려 1점을 추가했다.

힐은 2회 말 헤수스 아귈라와 매니 피냐를 볼넷을 출루시키며 잠시 흔들렸지만, 이후 밀워키 타선을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밀워키 역시 2회 조기 등판한 프레디 페랄타가 3이닝 6탈삼진 무실점 완벽 피칭을 선보였다.

5회 초 밀워키가 침묵을 깼다. 1사 상황에서 올란도 아르시아가 안타를 치고 진루했다. 이후 도밍고 산타나가 대타로 나서 1타점 2루타를 때리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이후 경기는 양 팀 불펜이 무실점 호투를 연이어 선보이며 득점 없이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8회 말 시리즈 내내 다저스 타선을 틀어막은 조시 헤이더를 상대로 맥스 먼시가 안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매니 마차도의 삼진을 당했고, 도저 역시 땅볼로 물러났다. 대타로 나선 벨린저가 안타를 쳐내며 2사 1, 3루를 만들었지만, 맷 켐프가 조쉬 헤이더의 97마일(약 157km) 강속구에 삼진을 당하며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9회 초 등판한 켄리 젠슨은 2이닝 동안 1볼넷 1피안타 2탈삼진으로 10회까지 다저스의 뒷문을 책임졌다. 10회 초 무사 상황에서 밸린저의 환상적인 다이빙 수비가 나오기도 했다.

밀워키는 10회 말 주니오르 게라를 투입했다. 게라는 12회까지 탈삼진 4개를 곁들이며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러나 13회 말 다저스가 게라를 공략해냈다. 1사 상황에서 마차도의 안타가 나왔다. 이후 폭투가 나오면서 마차도가 2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도저가 팝플라이 아웃을 당했지만, 2사 2루 상황에서 벨린저가 극적인 끝내기 안타를 만들어내며 5시간이 넘는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