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인재 구하러 온 일본기업들 "보석 찾았다"

무역협회, 채용 행사 성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전남 인재 구하러 온 일본기업들 "보석 찾았다"
국내외 경기침체 등으로 청년 취업난이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기업들이 광주·전남지역 청년 채용 행사를 열어 관심을 끌었다.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와 광주광역시, 광주경제고용진흥원은 16일 조선대학교 국제관에서 ‘2018년 일본기업초청 미니채용박람회(미니채용박람회)’를 진행했다.

일본초청기업 6개사와 전문학교 4개사가 참여한 이번 미니채용박람회에서는 53명의 지역인재와 취업면담을 통해 4명의 인재(에이산 3명, 하나투어재팬 1명)가 일본 본사와의 최종 면접을 통해 채용을 앞두게 됐다.

이번 미니채용박람회는 우리 지역의 우수인재의 채용 미스매치와 청년 실업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아직 취업처를 찾지 못한 일본어 가능자들의 구직 범위를 확대하고, 건설·유통·호텔·기획 분야 전공자들에게도 일본 취업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자리가 됐다는 평가다.

채용 행사에 초청된 일본기업은 하나투어재팬(여행), 후지타(건설), 칸코쿠히로바(유통), 쿄리츠메인터넌스(호텔), 에이산(면세점), 다이고(취업컨설팅)의 6개사이며, 초청 전문학교는 동경외어전문학교(일본어), 핫토리영양전문학교(요리, 제과), 문화복장학원(패션), 도코테크니컬컬리지(인테리어, 정보처리)의 4개교이다.

현장에서 상담에 참가한 전진동 하나투어재팬 인사팀장은 “수준 높은 일본어를 구사하는 청년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 좋은 기회가 됐다. 세부사항에 대해 추가 면접을 진행할 예정인데 취업 확률은 매우 높다”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김현태 ㈜에이산 서울지사장은 “3~4개 대학에서 면세점 영업에 적합한 능력을 갖춘 인재들을 찾았다. 2차 면접에서 결격사유가 없으면 채용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주동필 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장은 “한국 학생 구인을 강력하게 요청한 기업 위주로 초청이 진행돼 행사 규모에 비해 큰 결과를 얻었다. 우리지역 청년들에게 좋은 성과가 이어지도록 지속적인 후속지원을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