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아웃도어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첫 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 봄여름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런웨이. /사진=LF
2019 봄여름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런웨이. /사진=LF
라이프스타일 전문기업 LF는 국내 전개하는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라푸마가 16일 오후 5시30분(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트렌드의 중심지 신천지에서 열린 2019 봄/여름 상하이 패션위크에 88년 브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참가했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가벼운 아웃도어, 즐거운 여행’이라는 테마를 새로운 브랜드 모토로 선정하고 여행 휴가 패션의 새로운 이상향을 제시하고 있는 라푸마는 다가오는 2019 S/S 시즌에는 ‘자유, 낭만, 자연 경외’라는 보다 전문적이고 실용적인 콘셉트를 형상화하기 위해 남부 프랑스에서 느낄 수 있는 특유의 이국적 분위기를 독창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2019 봄여름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런웨이. /사진=LF
2019 봄여름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런웨이. /사진=LF
이번 컬렉션에서 라푸마는 ‘프랑스 망통 레몬축제’(Menton Fete du Citron)를 테마로 삼아 레몬과 지중해 생태계를 디자인적으로 응용했고 아웃도어의 기능성과 프랑스의 낭만적인 디자인을 하나로 묶어 아름다운 남부 프랑스 지중해 풍경을 담아내 주목받았다.

라푸마가 이번에 첫 참가한 상하이 패션위크는 최근 수년 새 중국 정부와 상하이시가 상하이를 아시아 최고의 디자인 및 패션의 수도로 도약시키기 위한 장기적인 비전을 갖고 천문학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중국 내수 패션 시장의 가파른 성장에 따른 기대감과 함께 해외 유명 디자이너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힘입어 이제는 규모 면에서는 물론 영향력 측면에서도 글로벌 패션위크로 급성장하고 있다.

2019 봄여름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런웨이. /사진=LF
2019 봄여름 라푸마 상하이 패션위크 런웨이. /사진=LF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7일간 상하이 신천지 타이핑후 공원에서 진행된 2019 S/S 상하이 패션위크에서는 닥스(DAKS), 베베(BEBE) 등 유럽과 미국을 비롯한 다양한 국가를 대표하는 49개의 트렌디한 디자이너/기성복 브랜드들이 저마다의 개성 넘치는 컬렉션 무대를 가졌으며 행사 기간 동안에는 현지 백화점 및 미디어 관계자 그리고 국내외 연예인, 모델 등 셀러브리티 수 백 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라푸마는 1930년에 아웃도어의 본고장인 프랑스에서 탄생한 등산 전문 브랜드로 ‘라푸마’라는 이름은 창업자인 빅터(Victor), 알프레드(Alfred), 가브리엘(Gabriel) 라푸마 3형제의 성(姓)을 따라 지었다. 현재 유럽·프랑스에서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유럽, 홍콩, 일본 등 전 세계 45개국에 진출해 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