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시험발사체서 결함 발생… 발사 무기한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흥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에서 대기 중인 누리호 시험발사체. /사진=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고흥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에서 대기 중인 누리호 시험발사체. /사진=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 일정이 연기됐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오는 25일 발사 예정이던 누리호의 엔진시험발사체에서 이상이 발견됐다며 발사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이날 제2차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엔진시험발사체가 25일로 예정된 발사기일을 맞추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발사 일정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일정이 연기된 누리호 엔진시험발사체는 75톤 액체엔진의 성능을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발사체를 구성하는 3단로켓 가운데 중간부분인 2단에 해당하는 것이었다.

항우연 관계자는 “16일 시험발사체 비행모델을 점검하던 도중 추진체의 가압계통에서 압력이 감소하는 현상이 발생했다”며 “원인 분석을 위해 현재 추진체는 조립동으로 옮긴 상태”라고 말했다.

문제가 발생한 추진체 가압계통은 로켓의 연료와 산소를 액화시킨 산화제를 엔진으로 분사하는 장치다. 산소가 없는 대기권 밖에서 추진력을 얻기 위해서는 이 부분이 적정압력을 유지, 산소를 분사시켜야 한다. 만약 이 부분이 제 기능을 발휘 하지 못할 경우 비행체가 궤도를 벗어나는 것은 물론 정상궤도에 진입하지 못할 수도 있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다음주 초까지 원인 분석작업을 실시하고 대응계획이 수립되는 대로 발사관리위원회를 다시 열고 발사일정을 정할 방침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