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카풀 반발' 택시업계 파업… 서울시 대안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개인 및 법인책시조합이 '카풀 앱 출시'에 대한 반발로 18일 파업을 선언하고 규탄집회를 예고했다. / 사진=뉴시스
서울 개인 및 법인책시조합이 '카풀 앱 출시'에 대한 반발로 18일 파업을 선언하고 규탄집회를 예고했다. / 사진=뉴시스

택시업계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 출시에 반발해 18일 오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운행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서울시가 대중교통 증편 계획을 실시할 방침이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로 꾸려진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연다.

이날 서울 개인택시 4만9242대, 법인택시 2만2603대로 총 7만1845대의 운전자가 집회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카카오의 카풀산업 진출에 반대하는 택시업계는 기사들의 주·야간 교대 근무가 시작되는 이날 오전 4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택시운행을 멈추기로 했다. 운행중단에는 개인택시 기사는 물론 법인택시 종사자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비대위는 지난 17일 성명서를 통해 "카카오가 택시시장을 장악하고 대리운전업계에 진출한 것도 모자라 카풀서비스로까지 문어발식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같이 택시업계를 죽이는 행위가 재벌의 골목상권 침범과 다를 게 없다"며 카풀서비스 도입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중교통을 증편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무단 휴업 등으로 시민불편이 예상될 경우 대중교통을 증편·연장 운행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으로 택시 운행율이 평소보다 일정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증편계획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