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알쓸신잡3' 사진 무단 도용 사과 불구 '논란'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영석 '알쓸신잡3' 사진 무단도용 사과. /사진=임한별 기자
나영석 '알쓸신잡3' 사진 무단도용 사과.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 무단 도용 논란에 휩싸인 나영석 PD의 tvN '알쓸신잡3' VOD서비스가 중단됐다.

지난 17일 사진작가 전영광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쓸신잡3'에 직접 찍은 사진 5점이 등장했다"며 "꼼꼼하게 제 저작권 표기 부분은 자르셨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블로그에 연락처를 공개했는데 제작진은 사진 사용에 대해 연락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도용된 사진은 파리 시내의 가장 큰 정원묘지 '페르 라셰즈'를 설명한 부분이다.

방송에서는 김영하 작가가 페르 라셰즈를 소개하는 장면이 전파됐는데 전영광씨는 사진뿐 아니라 자신이 쓴 글마저 도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알쓸신잡3 무단도용논란. /사진=tvN 방송캡처
나영석 '알쓸신잡3' 사진 무단도용 사과. /사진=임한별 기자

이에 알쓸신잡3측은 “원작자와 사전 협의없이 사진을 사용한 점에 대해 작가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금일 상황을 인지하고 즉시 원작자에게 직접 사과드리기 위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저작권에 대한 협의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대본 의혹에 대해서는 “프랑스 묘지 언급이 대본에 따른 것이라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제작진의 가이드는 일체 없었음을 말씀드렸다”며 “‘알쓸신잡’을 아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사과드리며 앞으로 제작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좋은 프로그램으로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리고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알쓸신잡3’ 해당 회차의 다시보기는 중단됐다.

'알쓸신잡3' 측의 사과에도 불구 시청자들의 실망감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전영광 작가의 말처럼 '알쓸신잡3'이 역사 문학 철학 예술을 논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 이에 '알쓸신잡3' 시청자 게시판 역시 폭주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아무리 편집에 쫓겨도 남의 창작물을 무단 도용하다니" "협의는 방송 전에 하는 겁니다" "예술을 논하는 프로그램에서 사진 도용이라니" "믿었는데 정말 실망" 등 비판의 글을 남겼다. 특히 네티즌들은 "방송 내용도 도용 아닌가요?" "출연자들 말이 모두 대본은 아니겠지" 등 대본에 대한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