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차량화재 보험금 540억원 지급… 현대차 202억원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년간 차량화재 보험금 540억원 지급… 현대차 202억원 '최다'
최근 5년간 차량화재로 총 8955대에 540억원 가량의 보험금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민경욱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17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차량화재로 인한 보험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전부손해와 부분손해로 8955대에 538억9581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연도별로는 2013년 1863대(96억원), 2014년 1745대(92억원), 2015년 1745대(116억원), 2016년 1824대(112억원), 2017년 1778대(121억원)이 보험 처리돼 한해 평균 1790여대, 107억원 가량의 보험금이 지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사별로는 현대차가 전체 화재발생 차량 가운데 45.5%인 4072대로 가장 많았으며 보험금으로 약 202억원이 지급됐다. 이어 기아차가 2012대(99억원), 대우 544대(21억원), 쌍용 430대(20억원), 삼성 386대(17억원) 순이었다. 수입차 중에는 BMW가 154대(29억원)로 가장 많았으며, 벤츠 141대(29억원), 아우디 57대(11억원) 순이었다.

화재 차량 1대당 평균 보험금액은 전부손해의 경우 833만원이었으며 벤츠가 2917만원, BMW가 2530만원이었다. 현대차는 695만원, 기아차는 706만원이었다. 부분손해일 경우 평균 보험금은 350만원으로 벤츠가 1094만원, BMW가 1010만원이고 현대차는 278만원, 기아차는 259만원이었다.

이와 함께 민경욱 의원이 공개한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발생한 차량 화재 건수는 현대차가 1163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아차가 429건, 한국GM이 207건, 르노삼성이 85건, 쌍용차가 75건으로 뒤를 이었다.

외제차 중에서는 BMW가 58건으로 가장 많았고, 벤츠 31건, 아우디 15건의 순이었다. 1만대 당 화재 건수는 BMW가 1.5건으로 가장 많았다.

민경욱 의원은 "연간 국내에서 발생하는 차량화재만 5000여건으로 원인미상의 화재도 많지만 소비자가 제조사의 결함을 인정받아 배상을 받는 경우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원인 미상의 차량 화재 발생 시 억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전문 기관의 조사를 지원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