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기업인 “수입자동차에 관세부과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한미재계회의'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한국측 위원장·왼쪽)이 데이비드 코다니 시그나그룹 회장(미국측 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1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한미재계회의'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한국측 위원장·왼쪽)이 데이비드 코다니 시그나그룹 회장(미국측 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한미 기업인들이 미국의 수입자동차 관세부과 조치를 반대하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8일 미국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전경련회관에서 '제30차 한·미재계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미경제관계 심화·발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제30차 한·미재계회의에서는 ▲한미통상현안 해소 방안 ▲비핵화 진전여부에 따른 경제적 기회 가능성 점검 ▲혁신성장을 위한 양국 경제계간 협력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서 양국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미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할 경우 한·미동맹과 한·미FTA를 근간으로 하는 양국간 경제협력 시스템이 크게 약화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강하게 표시했다. 양국 위원회는 공동성명서를 통해 한국이 232조 적용에서 배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양국은 한·미재계회의 결성 30주년 기념해 문희상 국회의장 초청 특별오찬을 연다. 오찬에는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을 비롯해 주요 국회의원 및 한미의원외교협의회 소속 의원 다수가 참석한다.

한·미재계회의 위원들은 지난달 24일 뉴욕 UN총회에서 한미 정상이 서명한 한미FTA 개정안이 한·미 균형적 무역관계 발전과 상호 비즈니스 기회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국회가 한미FTA 개정안을 조속한 비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특별초청해 한반도 항구적 비핵화 전망과 과제에 대해 양국 정부 안보라인의 브리핑을 청취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자동차 자율주행, 디지털 경제 등을 주제로 양국의 기업인들이 주제발표하고 자유통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는 양국 기업의 상호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한 양국 규제프레임의 합리적 개선 필요성에 관해 논의했다.

조양호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88년 서울올림픽 직후 태동한 한·미재계회의는 한·미FTA와 우리 국민의 미국방문비자 면제와 같은 큰 국가적 사업에 성과를 내왔다" "앞으로도 한·미재계회의는 새로운 기술변화와 통상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가면서 리더십을 발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한국측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미국측 데이비드 코다니 시그나 CEO,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초청연사와 한·미 양국 주요 기업 및 관계 전문가 약 80여명이 참석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