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한전·한수원·발전 5사 '포상금 잔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전
한전
한국전력 등 산업부 산하기관들이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사망 등 산업재해가 끊이지 않았는데도 매년 '무재해 기록'을 홍보하면서 안전성과를 부풀려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이 한국남동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들 6개 발전공기업에서 발생한 재해자는 총 514명이었으며 이중 487명(95%)이 협력업체 직원이었다.

협력업체 재해자는 한수원이 2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남부발전(131명), 남동발전(52명), 서부발전(38명), 동서발전(35명), 중부발전(31명) 순이었다. 재해 사망자는 25명으로 전원 협력업체 직원들이다.

이 같은 상황에도 남부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무재해 기록을 홍보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포상금 1억3527만원을 지급했다.

이들 모회사인 한국전력도 최근 5년간 협력업체 근로자 425명이 재해로 다치고, 30명이 사망했는데도 외주업체 노동자를 빼고는 '무재해' 기록을 달성했다며 각 지사(사업장)에 총 4억2782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조배숙 의원은 "사업장의 안전을 책임지고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산업재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발전공기업들이 이들의 희생은 덮어둔 채 공허한 무재해 운동으로 안전을 부풀리고 위화감만 조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기철
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