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Efma-액센추어 금융혁신 대상' 은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7일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Altis Grand Hotel에 열린 '2018 Efma-Accenture 금융혁신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가운데)이 은상을 수상한 후 The Finacial Brand의 공동 창업자인 짐 모러스(왼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지난 17일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Altis Grand Hotel에 열린 '2018 Efma-Accenture 금융혁신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가운데)이 은상을 수상한 후 The Finacial Brand의 공동 창업자인 짐 모러스(왼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2018년 Efma-Accenture 금융 혁신 대상’ 시상식에서 상담서비스인 ‘쏠메이트 챗봇’으로 ‘인공지능(AI) 및 분석’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유럽 최대의 은행 및 보험사들의 비영리 연합 기관인 Efma(European Financial Management Association)와 세계적인 컨설팅기관인 액센추어(Accenture)가 공동 주관한 이번 시상식에서 신한은행의 ‘쏠메이트 챗봇’은 세계 59개국 182개 금융사들이 출품한 총 428개 경쟁상품을 제치고 은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을 주관하는 Efma는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둔 유럽 최대의 은행 및 보험사 비영리 단체다. 1971년 설립 이후 유럽 지역을 시작으로 은행 및 보험업 관련 학회 개최 및 각종 보고서와 간행물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전세계 130여개국 3300개 금융기관이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Efma 심사위원회는 “신한은행은 기존 고객상담 채널 데이터 분석을 통해 딥러닝 기반의 챗봇을 구축하고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고객관점에서 선도적으로 접근한 것이 심사위원단에게 큰 인상을 줬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2월 챗봇서비스 런칭 이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산학협동과제 등 최신 AI 기술을 접목해 엔진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또 지난달부터 단순한 기술적 고도화 넘어선 디지털 감성을 접목한 고객경험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