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처벌 강화해라" 국민여론 악화… 삼진아웃제 도입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상기 법무부 장관./사진=뉴스1DB
박상기 법무부 장관./사진=뉴스1DB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음주운전 및 불법촬영·유포 범죄에 대해 엄벌에 처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음주운전에 대해 삼진아웃제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1일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양형기준 상향'과 '리벤지 포르노(보복성 음란물)범에 대한 강력 징역'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같이 답했다.

지난 2일 시작된 '음주운전 사고 양형 강화' 국민청원엔 이날까지 35만명 넘는 인원이 참여해 답변기준인 20만명을 훌쩍 넘겼다. 불법촬영·유포자에게 중형을 선고해달라는 청원엔 지난 4일부터 25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먼저 박 장관은 음주운전에 대해 "실수가 아닌 고의적 범죄고, 범죄 특성상 재범률이 높으며 무고한 타인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중대 범죄로 엄중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습 음주운전이나 음주운전으로 사망, 중상해 교통사고를 낸 경우 원칙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양형기준내 최고형을 구형하며 구형에 미치지 못하는 형이 선고될 경우 적극 항소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음주운전 삼진아웃제'도 철저히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음주운전 삼진아웃제란 3년 내 2회 이상 전력자가 다시 음주운전을 한 경우 원칙적으로 구속하고 기간과 관계없이 3회 이상 음주운전을 하면 벌금형이 아닌 징역형을 구형하는 것이다.

음주 교통사고 사범의 경우 법원에서 구형 대비 약 50% 정도로 형이 선고되고 특히 집행유예 비율이 상해사고의 경우 95%, 사망사고는 77% 정도로 매우 높은 것을 감안한 조치다.

박 장관은 "특히 상습 음주운전 또는 중대한 음주운전 사망사고의 경우 관련 차종을 압수해 관련범죄가 재발되지 않게 조치하고 음주운전을 부추긴 동승자나 음주운전을 유발한 자도 공범으로 적극 수사해 엄벌하는 원칙을 지키겠다"고 했다.

불법촬영·유포 범죄에 대해선 "피해자가 누군지 식별되는 등 죄질이 불량한 경우 원칙적으로 법정최고형을 구형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