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갑질'로 징계 받은 경찰… 법원 "처벌 정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경찰 간부의 부하직원 갑질에 대해 법원이 처벌이 정당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부장판사 박양준)는 전직 경찰서장 A씨가 경찰청장을 상대로 낸 징계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판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서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부하 직원에게 자신의 개인차량 수리 견적을 알아보고 수리하도록 지시한 뒤 부하직원이 견적가를 말하자 그보다 적은 금액을 주며 타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부하 직원들에게는 "무능하다. 월급을 축낸다" 등 막말을 하고 홍보 물품을 사적으로 사용하는 등 문제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A씨는 징계위원회에서 강등 및 징계부가금 250여만원 부과의 징계처분을 받았다. 강등은 공무원 징계 중 파면·해임·정직과 함께 중징계로 분류된다.

이에 A씨는 징계를 취소해달라고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은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는 부하 직원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경찰서장의 지위에 있었음에도 권위적·고압적 자세로 부적절한 언행을 해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끼게 했다"며 "지위를 이용해 부하 직원이나 민간인으로부터 향응을 수수하고 부하 직원에게 부당 지시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서장으로 근무하기 전에도 유사한 사유로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면서 "기간이나 횟수, 피해자의 수 등에 비춰 비난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