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타블로, 서적 '노래는 시가 되어' 가사 무단 도용에 '불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래는 시가 되어'라는 책이 저자 동의 없이 무단으로 노래가사를 사용해 자우림 멤버 김윤아와 에픽하이 멤버 타블로가 문제를 제기했다.

김윤아는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제 가사들이 판매용 서적의 원고가 됐네요"라며 "책에 가사가 소개된 다른 뮤지션께 여쭤보니 역시 몰랐던 일이라고 하시는데"라고 밝혔다.

사진=김윤아 트위터 캡처
사진=김윤아 트위터 캡처
김윤아는 이어 "'작사가의 말'이란 무슨 얘기인지 알 수 없네요. 혹시라도 제가 직접 원고를 작성했다고 생각하고 구매하시는 팬들이 계실까 봐 남깁니다"라며 "저자 소개에도 이름이 들어가 있다"고 밝히며 책 표지 일부를 공개했다.

타블로 역시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노래는 시가 되어'라는 책에 제 노래 가사들이 실린 듯 하네요. 좋게 평가해주신 마음은 감사하지만 사전에 저의 동의를 구해주셨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팬 분들의 혼란이 없길 바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교보문고에 따르면 '노래는 시가 되어'라는 책은 1970년대와 현재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작사가 11인의 노랫말을 엮은 시집.

소개란에는 이 책의 공동 저자로 김윤아와 타블로를 비롯해 김민기, 김창완, 루시드폴, 신해철, 이적 등의 뮤지션들이 표기돼 있으며 저자 소개도 함께 담겼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7.04하락 48.8614:17 01/18
  • 코스닥 : 955.50하락 8.9414:17 01/18
  • 원달러 : 1105.10상승 5.714:17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17 01/18
  • 금 : 55.39하락 0.3114:17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