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황실대변인의 매력… "도도+시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사진=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사진=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황후의 품격' 이엘리야가 도도한 황실대변인 민유라로 분했다.

11월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참신한 설정과 더불어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가 예고돼 안팎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엘리야는 '황후의 품격'에서 매력적인 외모와 능력으로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궁에 입성한, 황실대변인 민유라 역을 맡아 탄탄하게 쌓아온 연기력을 발휘한다. 

극중 민유라는 두뇌 회전이 빠르고 위기 상황에서 해결책을 찾는 능력이 출중한 인물. 황실 홍보팀에 합격, 황제 눈에 들기 위해 악착같이 매달려 황실 대변인에 올라선 후 황제를 자기 남자로 만들어 신분 상승을 하겠다는 욕망을 갖고 있다. 황실은 물론이고, 황제 이혁(신성록)과 뗄 수 없는 관계로 극의 한 축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엘리야는 흰색 상의와 회색 치마로 이뤄진 황실 유니폼을 입고 목에는 스카프를 두른, 단정하면서도 시크한 민유라의 자태로 등장했다.

제작진 측은 "이엘리야는 첫 촬영에서부터 민유라 캐릭터를 생생하게 표현, 앞으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며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쌓은 이엘리야가 민유라 캐릭터를 또 어떤 색깔로 그려낼 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황후의 품격'은 '언니는 살아있다',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 등 독창적인 필력을 선보이는 김순옥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리턴'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 관심을 모으고 있다. '흉부외과' 후속으로 오는 11월 중 방송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