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항공 조종사 갈수록 부족… 정년 연장이 답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운항승무원 정밀접근계기비행 훈련 모습. /사진=진에어
운항승무원 정밀접근계기비행 훈련 모습. /사진=진에어

국내외 항공업계의 가장 큰 숙제는 조종사 수급 불균형이다. 항공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저비용항공사(LCC)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조종사 인력이 충족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조종사 정년을 연장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지만 이 역시 또다른 문제를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달 초 발표한 ‘항공운송사업 신규면허 추진계획’을 토대로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심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항공사업자의 초기 자본금을 기존 30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낮추는 등 항공사업법 면허요건을 완화했다. 이로 인해 신규 LCC 추가 설립에 대한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신규 LCC의 설립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자연스럽게 조종사 문제가 거론된다. 국내외 항공업계는 ‘역대 최악의 파일럿 부족’ 사태를 겪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육성에 나선 중국의 항공시장으로 10년차 이상 기장들이 유출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여기에 최근 성장세를 바탕으로 몸집 불리기에 나선 LCC들의 기재 확충도 속도를 내면서 조종사 수급 불균형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조종사 수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조종사 정년을 연장하고 의무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일본의 경우 2015년 조종사 정년을 67세까지 늘리는 방안을 마련했다. 현재 국내 항공시장의 조종사 정년은 60~65세 전후이며 의무사항도 아니다.

업계 관계자는 “공군 퇴역 조종사들이 대부분 민간조종사로 투입되는 상황에서 LCC가 빠르게 커지면서 불균형이 시작됐다”며 “대형 항공사들의 경우 60세를 전후로 조종사들이 은퇴를 하는 사례가 많다. 정년을 연장하면 조종사 수급 불균형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계에서는 조종사 정년 연장이 장기적으로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본다. 허희영 한국항공대학교 교수는 “정년 연장의 경우 단기적으로 조종사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앞으로의 고용의 탄력성 부분에서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00년대 후반부터 정부가 울진에 민간조종사 양성기관을 설립하고 조종사 인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이르면 5년 후부터는 조종사 인력이 유입돼 불균형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