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무선충전기 위조품 ‘싼맛’에 사면 화상 위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손된 휴대전화 무선충전기 후면. /사진=한국소비자원
소손된 휴대전화 무선충전기 후면. /사진=한국소비자원
무선충전이 가능한 스마트폰 보급이 보편화되면서 휴대전화 무선충전기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과열이 발생하는 위조품이 다수 유통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6일 ‘무선충전기 위조품 사용 중, 제품 후면이 과열돼 녹았다’는 사례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돼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이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는 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해당 제품은 삼성전자의 무선충전기(모델명 EP-PG950)를 모방한 위조품으로 확인됐다.

정품의 가격은 7만7000원이지만 위조품은 절반 정도 수준인 3만6000원~5만70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특히 소비자원이 조사대상 제품에 대한 온도 상승 시험을 실시한 결과 내부 부품 온도는 정품(40도) 대비 최대 73도가 높은 113도였으며 위조품의 외곽 온도는 정품(46도) 대비 최대 36도가 높은 82도로 불에 타서 부서지거나 화상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비자원은 해당 무선충전기 위조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한 7개 사업자에게 시정을 권고했고 사업자들은 이를 수용해 수거·환급을 실시 중이다.

또한 유사 위조품이 다시 유통되지 않도록 소비자원·네이버·11번가·이베이코리아·인터파크·쿠팡 등이 참여하는 여통신판매중개사업자 정례협의체에 모니터링 강화 등 협조를 요청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조사대상 위조품 7개 모두 제품에 ‘KC마크’ 표시가 되어 있지 않았다”며 “소비자가 무선충전기 위조품 사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제품의 KC마크 표시 여부를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