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3Q 누적 당기순익 1조9034억원… "사상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우리은행은 26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조903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8.0% 증가한 수치로 3분기 만에 당기순이익 2조원에 육박하는 호실적이다.

이 같은 호실적은 2018년 우리은행이 중점 추진해 온 ‘지속성장 기반 확보’ 노력의 성과로 모든 부문에 걸친 고른 실적 향상이 주효했다.

이자이익은 우량 중소기업 중심의 자산성장과 핵심 저비용성 예금 유치에 힘입어 견조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말 대비 5.4% 증가했고 핵심 저비용성 예금도 꾸준히 증가하는 등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

비이자이익은 중점 추진 중인 자산관리부문의 성과가 두드러지면서 수익증권과 방카슈랑스 판매 호조로 자산관리부문 수수료는 전년 동기 대비 20.2% 증가했다. 또한 외환․파생 부문 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14.1% 증가해 비이자이익의 실적향상을 견인했다.

글로벌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한 1500억원 수준으로 손익 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국내 예대마진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해 향후에도 이 부문의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우량자산 중심의 영업 체질화로 건전성 지표도 개선돼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46%를 기록하며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연체율은 0.34%로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NPL 커버리지 비율은 지난 분기 122.3%에서 127.1%로 개선돼 손실흡수 능력이 충분함을 입증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연간 순익을 웃도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은 손태승 은행장 취임 후 자산관리, 자본시장, 글로벌 위주의 수익 확대 전략과 철저한 건전성 관리로 수익창출 능력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결과”라며 “향후 지주사로 전환되면 비은행 부문으로의 사업 다각화를 통해 그룹의 수익기반이 더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강화하고, 다문화가정 지원과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또 올해 1000여명 수준으로 신규 채용을 확대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김남규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