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해상풍력발전' 시동 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남동발전 제공
/사진=남동발전 제공
한국남동발전이 충남 태안군과 함께 서해안 해상풍력발전사업에 진출한다.

한국남동발전은 26일 충남 태안군 청사에서 태안군, 한국서부발전, 두산중공업, ㈜태안풍력발전 등 관계사가 참석한 가운데 '해상풍력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태안해상풍력 발전사업은 약 2조원을 투입해 태안군 소원면 모항항 및 만리포 전면해상(만리포 25KM 전방)에 설비용량 400MW(5.56MW급 72기)를 설치, 운영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이다.

이 사업을 통해 연간 98만1120MWh의 전력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약 4만2000여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다.

이번 협약으로 남동발전은 태안 해상풍력발전사업의 사업개발, 건설 및 운영관리에 대해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남동발전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 제도(RPS)에 적극 부응하고, 지역경제발전과 국내 관련산업육성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정책에 부응하고 지역산업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한국남동발전은 해상풍력 발전사업과 수산업 융합기술을 적용해 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수익증대로 상생의 방향으로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기철
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