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2018 ] 중국 최초 우승 팡파레… IG, 프나틱 몰아붙여 3대0 압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8 롤드컵에서 프나틱을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인빅터스 게이밍(IG)./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2018 롤드컵에서 프나틱을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인빅터스 게이밍(IG)./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인빅터스 게이밍(IG)가 3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8 롤드컵 결승전에서 프나틱을 3-0으로 완파하면서 중국팀 최초로 롤드컵 우승을 달성했다.

궁지에 몰린 프나틱은 3경기에서 탑 라이너 브위포를 교체하고 소아즈를 투입하면서 색다른 카드들을 꺼내들었다.

프나틱은 1, 2경기와 달리 브라움이 아니라 쓰레쉬를 픽하면서 바텀에 힘을 실었다. IG는 카이사와 아트록스를 픽하면서 동시에 갈리오를 선택하며 밸런스를 맞췄다. 여기에 프나틱은 빅토르를 미드로 돌리면서 구도를 바꿨다. 정글 챔피언으로 잭스를 픽한 것도 이전과는 다른 선택이었다.

경기가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프나틱이 선취점을 냈다. 프나틱의 쓰레쉬와 자야, 빅토르가 바오란의 라칸을 잡아냈고, 빅토르가 퍼스트 블러드를 얻어 내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다.

그러나 바텀에서 프나틱이 무리하게 다이브를 하는 과정에서 역습을 당하면서 IG 재키러브의 카이사가 킬을 먹었다.

이후 캡스의 빅토르가 상대방의 갱킹을 받아내면서 동시에 탑에서 더 샤이의 아트록스를 처치하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그러나 바텀에서 닝의 카이사가 갱킹으로 힐리쌍의 쓰레쉬를 잡아냈다.

미드에서 캡스의 빅토르가 루키를 잡아내는가 싶었지만 실패했고, 오히려 아트록스가 로밍으로 빅토르를 잡아내면서 킬 스코어가 3대2로 역전됐다.

10분 즈음 바텀에서 사고가 났다. 할리쌍의 쓰레쉬가 IG의 자야-라칸에 잡히면서 프나틱의 바텀 1차 타워가 깨졌다. 대신 프나틱이 화염 드래곤을 잡아냈지만, 미드 5대5 전투에서 IG가 대승을 거두면서 또다시 이득을 거뒀다. 여기에 재키러브가 미드에서 빅토르까지 잡아내면서 카이사가 어느덧 5킬까지 올렸다.

15분께 바텀에서 프나틱이 아트록스와 카밀을 먼저 끊어냈으나, 이후 합류한 갈리오와 카이사에게 모든 챔피언이 잡히면서 손해를 더 봤다.

프나틱 레드 지역 교전에서 이득을 본 IG는 미드 1차 타워와 함께 화염 드래곤까지 획득했다.

그러나 프나틱이 반전을 만들었다. IG가 바론을 시도하는 상황에서 브록사의 잭스가 스틸을 해냈다. 그리고 이어진 교전에서 IG의 추격을 잘 받아치면서 레클레스의 자야가 킬을 먹고 더 성장했다.

이후 프나틱이 아트록스를 끊어냈지만, IG가 탑 2차 타워를 깨면서 시간을 벌었다. 오히려 프나틱이 탑 1차 타워를 깨는 상황에서 오히려 IG가 프나틱의 바텀 억제기까지 밀면서 프나틱의 챔피언을 3명이나 잡아냈다. 이어진 상황에서 레클레스의 자야까지 처치하면서 IG가 3-0 완승, 소환사의 컵을 들어 올렸다.
 

인천=김현준
인천=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