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조사단, 오늘(5일) 한강하구 수로조사… '평화 물길' 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제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사진공동취재단)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제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공동조사단이 역사적인 '9·19 군사합의서' 이행의 일환으로 한강과 임진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한 수로 조사를 시작한다.

국방부와 해양수산부는 5일부터 한강과 임진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동조사단은 이날부터 다음달 14일까지 남측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부터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부터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70㎞ 수역에서 공동조사를 실시한다.

군사분계선(MDL) 서쪽 끝인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지점부터 강화도 서쪽 볼음도(남쪽)와 굴당포(북쪽)를 연결하는 수역으로 총 면적은 280㎢에 이르며, 폭 1~10㎞, 평균수심은 2~4m, 최대 수심은 약 14m다.

남북은 공동조사를 위해 군과 해운당국 관계자와 수로 조사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된 공동조사단을 각각 구성했다. 

공동조사를 위해 우리측 조사선박 6척이 현장에 투입될 예정이며 공동조사단이 함께 선박에 탑승해 해당 수역에서 골재채취와 관광·휴양, 생태보전 등 다목적 사업 추진이 가능한지 조사한다. 

남북은 5일부터 한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한 공동조사를 시작한다. /자료=뉴시스(국방부 제공)
남북은 5일부터 한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한 공동조사를 시작한다. /자료=뉴시스(국방부 제공)

음향을 이용해 선박에서 강바닥까지의 깊이를 측정한 후 조석에 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닷물 높이를 측정해 선박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수심을 알아낸다. 다음달 말까지 모든 현장조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조사해역을 3개 구역으로 나눠 실시할 예정이다.

남북은 공동조사 과정에서 무기와 탄약 등을 휴대하지 않고 상대측을 자극하는 발언이나 행동도 하지 않기로 했다.

한강하구 공동이용 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에 처음 시행되는 조치다. 당초 정전협정 제1조 제5항은 한강하구에서 남북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보장했지만 남북 대치 상황상 군사적 목적 이외의 접근은 어려운 실정이었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를 통해 한강과 임진강하구의 공동이용을 위한 공동 현장조사를 올해 연말까지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지난달 26일 판문점에서 열린 제10차 장성급 회담에선 이달 초부터 공동 수로 조사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48하락 47.5112:30 01/26
  • 코스닥 : 998.93하락 0.3712:30 01/26
  • 원달러 : 1102.60상승 1.912: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30 01/26
  • 금 : 55.41상승 0.2112:30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