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직원 무더기 연루 납품비리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 각종 향응을 받고 1억원 상당의 이익을 물품 납품업체에 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훈 의원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이 지난 2011년 3월 25일 H기업과 29억3000만원에 계약한 '가동원전 전력용 변압기 예비품' 공급(총 5기)과 관련해 H기업이 실내에 설치되는 몰드형변압기 2대의 외함을 새것으로 납품하지 않고 종전의 외함 속에 넣겠다고 로비하자 한수원은 이를 승인하고 제품 가격도 감액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2개의 몰드형 변압기 계약 납품가격은 5억2000만원인데 외함 2개를 납품하지 않음으로 인해 1억원 이상의 부당이익을 추가로 얻어냈다는 것이다.

H기업의 내부 품의를 보면 2개 변압기의 제작비는 3억7000만원에 불과해 H기업은 외함을 넣어 납품해도 약 30%의 마진이 남지만, 외함을 납품하지 않음으로 인해 2억8000만원에 만들어 납품하고 5억2000만원을 챙긴 셈이다.

이로써 H기업은 무려 45.2%의 마진을 챙겼다. 외함 미납을 묵인하는 등 H기업의 편의를 봐준 한수원 직원은 총 13명으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강남과 부산 등지에서 룸살롱 접대를 받고 상품권을 수수하는 등 향응과 접대를 받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7월 피의자 13명에 대한 조사결과를 한수원에 이첩했다. 한수원은 최근 조사를 마쳤는데, 조사결과 외함 미납품 비리를 확인했고 일부 직원들의 향응수수 혐의도 확인했다.

조사과정에서 경찰로부터 이첩된 13명 외에도 3명의 추가 혐의자가 드러났다. 한수원은 올 11월 중 징계수위 결정해 처분할 예정이지만 상당수가 공소시효를 지났고 확실한 증거가 부족해 5명 미만으로 징계하는데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훈 의원은 "H기업의 입찰비리와 납품비리가 오랫동안 진행돼 온 것으로 보이며, 이 과정에서 전방위적인 로비가 이루어졌음이 밝혀졌다"라며 "한수원은 검찰에 사건을 수사 의뢰해 관련자 혐의를 입증하고 여죄가 있는지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기철
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3.06하락 17.2513:48 01/27
  • 코스닥 : 986.10하락 7.913:48 01/27
  • 원달러 : 1105.40하락 1.113:48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48 01/27
  • 금 : 55.32하락 0.0913:48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