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안서 숨진 채 발견된 어린이 '신원확인'… 함께 온 엄마는 실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아이 시신이 발견된 장소./사진=뉴스1(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여자아이 시신이 발견된 장소./사진=뉴스1(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4일 제주 해안가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여자아이가 엄마 장모(33)씨와 함께 제주도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장씨의 아버지가 경기도 파주경찰서에 “딸이 실종됐다”는 실종 신고를 했다.

장씨는 지난 10월31일 딸 A양(3)과 함께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도로 들어왔다. A양의 신원은 장씨의 아버지를 통해 확인됐다. 장씨는 현재 실종 상태다.

해경은 지난 4일 오후 6시36분쯤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서 영유아로 보이는 시신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았다. 발견 당시 A양에게 소지품이 없었고 제주도에서 여아 실종신고도 없어 신원 확인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경 등은 장씨의 소재를 파악 중이며 오는 6일 오후 2시 부검을 실시해 A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 및 시간 등을 밝혀낼 예정이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