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계룡선녀전', 문채원·고두심 2인 1역 어땠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계룡선녀전 문채원. /사진=tvN 방송캡처
계룡선녀전 문채원. /사진=tvN 방송캡처

'계룡선녀전'의 배우 문채원과 고두심이 2인 1역 완벽한 싱크로율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고두심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판타지 드라마. ‘계룡선녀전’은 돌배 작가의 화제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날 방송된 '계룡선녀전' 1회에서는 선녀 선옥남(문채원/고두심 분)은 정이현(윤현민 분)을 보고 699년을 기다린 자신의 남편이라고 생각했다.

정이현은 김금(서지훈 분)의 집을 찾아가다 선옥남이 운영하는 계룡산 선녀다방에 우연히 들렀다. 선옥남은 정이현이 선녀폭포에 들어왔다는 것과 소변 소리를 듣고는 자신의 남편이라고 확신했다. 여기에 정이현은 선옥남의 딸인 고양이 점순이(김미나 분)의 이름을 알려주지 않았는데도 알았다.

선옥남은 정이현을 만나기 위해 서울로 상경했다. 정이현이 이원대학교 최연소 부교수 타이틀을 가진 인물이었기 때문. 선옥남은 터주신 조봉대(안영미 분)의 카페에 채용됐다. 여기에 김금과 인연이 이어지며 정이현과 한지붕에서 함께 살게 됐다.

이날 고두심이 문채원으로, 문채원이 고두심으로 여러 번 변신했지만 어색함은 없었다. 이질감을 느낄 수 없었던 두 배우의 '선녀 변신'에 앞으로의 전개가 기대되고 있다.

'계룡선녀전' 첫 방송 말미에서는 선옥남이 김금(서지훈 분)에게 자신의 정체를 "소인은 선녀라오"라고 밝히기도 했다. 정이현의 가까운 지인인 김금에게 정체를 밝히면서 어떤 이야기가 이어질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한편 '계룡선녀전'은 699년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이 정이현과 김금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