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로 배운다"… 학습 패러다임 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스마트폰 보급과 동영상콘텐츠 소비의 영향으로 유튜브를 활용해 학습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이틀에 한 번 유튜브로 러닝콘텐츠를 시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가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을 통해 최근 3개월 내 배움 목적으로 1회 이상 유튜브를 시청한 경험이 있는 15~69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 평균 3.6회 러닝콘텐츠를 시청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60대가 주 평균 4.0회로 가장 높은 시청 빈도를 보였다. 매일 유튜브에서 러닝 콘텐츠를 본다는 응답은 10대가 26.8%로 가장 많았다.

유튜브 러닝콘텐츠를 시청목적은 ‘취미 및 여가 생활을 즐기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48.4%로 전연령 기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해 워라벨 트렌드를 증명했다. 지식을 향상시키기 위해 시청한다는 답변도 24.8%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고 자기 만족을 위해서라는 응답의 경우 17.8%로 뒤를 이었다.

1회 이상 시청한 러닝콘텐츠로는 악기 연주나 보컬 트레이닝 등을 포함한 음악 관련 콘텐츠가 75.9%로 가장 많았다. ▲다이어트 정보, 정리 수납, 운전 등 생활 지식(71.9%) ▲홈트레이닝, 요가, 스트레칭 자세 등 운동 및 헬스(62.9%) ▲요리·자기계발 ▲건강 및 의학 지식순으로 이어졌다.

카테고리별 주요 콘텐츠를 보면 음악 분야에서 60대(62.4%)가 10대(60.0%)보다 악기 연주콘텐츠 시청 경험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지식 분야에서 가장 높은 시청 경험을 기록한 다이어트 정보는 10대(60.4%), 20대(59.7%) 등 젊은 층에서 자주 찾았고 운동 및 헬스 분야에서도 홈트레이닝(55.2%)은 저연령층일수록 높은 시청 경험을 기록했다. 외국어 분야에서 영어는 50대가 90.6%로 시청 경험이 가장 많았고 중국어도 50대(14.1%), 60대(15.2%)가 10대(16.0%) 다음으로 많이 찾았다.

이용자 10명 중 7명이 유튜브로 러닝 콘텐츠를 시청하는 것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그 이유로는 원하는 시간에 시청 가능하다는 점(71.4%, 중복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 밖에,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는 점(53.5%)과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가 다양하다(38.7%)는 응답이 뒤이었다.

지상은 유튜브 파트너십 매니저는 “유튜브에서는 배우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방대한 분야의 지식이 공유되며 전 세계적으로 10명 중 7명이 유튜브로 학습하고 있다”며 “다양한 분야를 학습하는 유튜브가 계속해서 교육의 장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2.49상승 19.8309:32 01/20
  • 코스닥 : 966.44상승 8.6909:32 01/20
  • 원달러 : 1099.80하락 3.109: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09:32 01/20
  • 금 : 55.19상승 109:32 01/20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