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을게요, 세월호·5·18·위안부'… 보해양조, 조선대 '기억의 계단' 새단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잊지 않을게요, 세월호·5·18·위안부'… 보해양조, 조선대 '기억의 계단' 새단장
보해양조가 세월호·5·18·위안부 등 아픈 과거를 잊지 않기 위해 설치한 추모공간 '기억의 계단'이 새단장된다.

6일 보해양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조선대학교 중앙도서관과 국제관 사이에 ‘기억의 계단’을 설치했다.

‘기억의 계단’은 세월호와 광주민주화운동 등 아픈 역사를 기억함으로써 비극적인 사건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만든 작품이다. 

작품 설치 이후 기억의 계단이라는 의미 있는 공간을 널리 알려달라는 학생과 시민들의 요청이 이어지면서, 1년만에 새롭게 리모델링하기로 했다. 

지난해 기억의 계단 프로젝트를 처음으로 기획했던 광주대학교 전경훈 학생이 이번에도 새로운 기억의 계단을 제작하게 됐고 ‘생각하는 손가락’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는 캘리그라퍼 이미화 작가도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새롭게 만들어진 기억의 계단은 눈에 잘 띌 수 있도록 크기를 대폭 늘렸다.

가로 10.5미터, 세로 2.2미터로 지난해 설치됐던 작품보다 두 배 이상 커졌다.

작품 오른쪽에는 세월호를 상징하는 푸른색 배가 있고 그 안에는 희생자들의 못 다 이룬 꿈을 나타내는 커다란 별이 비스듬히 세워져 있다. 왼쪽에는 일본군 성폭력 피해자를 상징하는 ‘어여쁜 우리 누나’, 광주민주화운동 시민군을 뜻하는 ‘용감했던 우리 오빠’, 그리고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어린 학생들을 뜻하는 ‘꿈 많던 내 동생’까지 비극적인 사건으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는 내용을 담았다.

한수은 보해양조 홍보팀장은 “미래를 이끌어 나갈 대학생들이 기억의 계단을 통해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사회적인 이슈에 관심을 갖기를 바란다”며 “보해는 광주전남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시도민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