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여의도 금싸라기땅 재개발' 희비 교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한강 주변 주택가가 재개발사업 추진과정에서 희비가 교차한다. 일부는 주택노후로 인한 불편과 안전문제에도 주민 동의나 서울시 정책에 맞지 않다는 이유로 사업이 좌초한 상태다.

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영등포구 여의도 시범·공작아파트, 성동구 성수전략정비4지구 등은 정비사업 승인절차가 순조롭지 못했다.

한남3구역은 도시공원위원회 자문과정에서 '재자문' 판정을 받았는데 서울시의 '한강관리 기본계획'에 따라 시설 최소화, 녹지 확충 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시범·공작아파트는 준공 40년 안팎의 노후아파트지만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재건축 보류' 판정이 났다. 서울시가 여의도를 국제금융 클러스터로 만드는 마스터플랜이 국토교통부 반대로 보류된 가운데 주변 재건축사업이 진행될 경우 차후 서울시 사업에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성수전략정비구역 4지구는 지난해 건축심의를 요청했지만 나머지 지구와 사업속도를 맞추기 위해 보류된 상태다.

하지만 재개발사업이 급물살을 타는 곳도 있다. 서울역 인근 청파동 주택가는 가구 수가 적고 최근 용산기지 개방 등의 호재로 재개발사업이 진전 중이다.

지난 8월 용산구 주재로 열린 주민간담회에서 60%가 재개발에 찬성하는 동의서를 제출했다. 조합설립을 위해서는 동의율이 75%를 넘어야 한다.

용산구 관계자는 "다른 재개발지역과 달리 청파동은 가구 수가 적어 의견을 통합하기가 쉬운 상태"라며 사업성공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하지만 일부 주민은 과거 한차례 재개발사업을 추진 시 이주지원금을 받았다가 상환하지 못해 집이 압류된 경우 등이 있어 반대의사를 보이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