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자카르타 억류→귀국→법적대응 "예스24 거짓 일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석 자카르타 억류. /사진=임한별 기자
이종석 자카르타 억류.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이종석 측이 자카르타 억류 사태와 관련, 추가 입장을 전했다. 이종석 소속사 에이맨 프로젝트(A-man project) 측은 오늘(6일) "지난 5일 인도네시아 현지 매체를 통해 알려진 당사 소속 이종석 배우의 출국 조치에 대한 에이맨 프로젝트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린다. 이종석 배우의 자카르타 팬미팅 비자 미발급 사태와 관련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이번 팬미팅이 진행된 지난 3일에 앞서, 에이전트인 유메토모와 더크리에이티브랩 관계자를 통해 현지 프로모터인 예스24가 이종석 외 총 11명 스태프의 공연 비자 발급을 완료됐다는 진행사항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2일 자카르타에 입국한 12인은 3일 오후 6시 30분 팬미팅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출국을 앞둔 4일 오후 8시즘 자카르타 공항에서 출국자 전원의 여권를 소지하고 있던 예스24 인도네시아 법인장의 행방을 알 수 없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후 당사는 5일 새벽 2시 30분쯤 연락이 닿은 법인장을 통해 티켓 판매량 누락 신고로 인해 인도네시아 현지 세무 당국이 출국자 전원의 여권을 압류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벌금을 납부할 것이라는 상황을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에 따라 이종석 배우 및 스태프 전원은 이 사태가 조속해 마무리되기를 기다리며 다방면으로 해결 방안을 강구하던 중, 주 인도네시아 대사관을 통해 비자 발급에 문제가 발생 이민국에 출국 정지 조치가 취해져 있음을 확인하게 됐다"며 "해당 시점까지 예스24 측은 이종석 배우와 에이맨 프로젝트에 거짓으로 일관하며 금전적 정신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고 덧붙였다.

이에 소속사 측은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율촌을 통해 프로모터인 예스24를 비롯한 두 에이전트사를 대상으로 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며 "향후 이 사태와 관련한 추측성 글을 통해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가 훼손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종석은 지난 5일 자신의 SNS에 자카르타에 억류됐다는 사실을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이종석은 "팬미팅은 감사한 마음으로 잘 마쳤어요. 그런데 자카르타에 저의 모든 스태프와 함께 발이 묶인 상황입니다. 어제부터 억류돼 있는 것 같은데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이종석은 "자카르타 현지 프로모터인 yes24가 본인들의 공연 수익 금액을 당국 세무서에 축소 신고했고 그로 인해 전혀 관련없는 저와 저의 스텝에 여권을 가져가서 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yes24와 그 에이전시인 더크레이티브랩, 유메토모의 조속한 해결을 바랍니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라고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이종석은 아시아 팬미팅 투어 '크랭크업'을 진행하며 자카르타를 방문했다. 최근 자카르타에서 성황리에 팬미팅을 마친 상황. 하지만 갑작스러운 억류로 이후 예정된 필리핀 마닐라 팬미팅과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촬영 일정에 차질을 빚을까 걱정했다.

이종석의 억류 소식이 전해진 이후 그가 자카르타에 억류된 이유가 세금 축소 신고 뿐만 아니라 비자 문제까지 더해진 것으로 밝혀졌다.

해외 연예인이 공연 목적으로 인도네시아에 방문할 경우, 연예인을 포함한 전 스태프가 단기취업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예스24 인도네시아 지사에서 이종석의 단기취업허가를 신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불거졌다.

CNN 인도네시아는 5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관계부처의 말을 빌려 "이종석이 11월 5일 한국으로 돌아온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종석은 자신의 활동에 맞는 비자를 사용하지 않은 채 인도네시아에 왔다"며 공항 억류 이유를 설명했다.

결국 이종석은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도움으로 6일 오전 무사히 귀국했다. 이종석 측은 "이종석이 인도네시아 팬미팅 직후 기획사와 현지 프로모터 Yes 24의 업무 처리 때문에 귀국 일정이 지연되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쳤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당사도 몹시 당황했다"라며 "다행히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도움으로 무사히 출국할 수 있게 되어 배우는 지금 항공편으로 귀국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