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미래교통 '개인형 자율항공기 산업' 중점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컨소시엄의 PAV(개인형 자율 항공기) 이미지. /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컨소시엄의 PAV(개인형 자율 항공기) 이미지. /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총 43억원 규모의 정부 공모 개인형 자율 항공기(PAV) 핵심기술 개발 사업을 펼친다.

인천시는 국내 최초로 정부(산업통상자원부·국방과학연구소)에서 공모한 PAV 핵심부품 기술개발 사업인 ‘유인 자율운항을 위한 멀티콥터형 비행제어 시스템 개발’의 수행기관으로 인천지역 컨소시엄이 선정돼 관련 기술을 개발한다고 6일 밝혔다.

첫 정부 과제에 선정된 인천컨소시엄은 드론전문 기업인 ㈜숨비, 모터전문기업인 ㈜에스피지,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IBITP), 인하대 등으로 구성됐다.

인천컨소시엄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컨소시엄 등과의 경쟁에서 주관 사업자로 선정돼 한국 PAV 관련 연구에 선도적 위치를 차지했다.

인천컨소시엄은 PAV의 핵심 요소기술인 유인자율운항 제어시스템 및 고성능 BLDC 모터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대상 비행체의 시스템 분석과 개발구성품의 성능검증, 탑승자 보호공간(Cockpit)을 추가한 유인자율운항비행체를 제작해 PAV의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PAV는 Air-Taxi를 포함한 미래형 개인 운송수단으로 개인이 집에서부터 목적지까지(Door-to-Door) 지상과 공중의 교통망을 이용하여 이동할 수 있는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소재·전자·자동차·항공 기술이 집약된다.

2019년에 PAV 관련 정부사업비는 약 410억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NASA와 보잉의 발표자료에 따르면 세계 드론산업은 2023년까지 약 25만대 수준의 생산량과 1200억 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PAV의 원천 기술개발사업을 선점해 지역의 핵심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또 유인자율운항비행체 관련 인프라를 인천을 중심으로 구축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됐다.

PAV 기술이 상용화되면 군사 및 치안유지용으로 활용할 수 있고 도서지역에 화물·의료 서비스 및 레저 분야로 활영 범위를 넓힐 수 있다. 앞으로 3년간 PAV 관련 경제유발 효과는 연간 약 5000억원이며, 고용창출 효과는 약 3000명 정도로 전망된다.

임경택 인천시 산업진흥과장은 “기존 자동차 산업의 어려움으로 위축된 산업기반의 활성화를 위하여 미래산업인 PAV 산업을 지역 핵심산업으로 지정하고 역량을 집중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