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2부제까지 시행… '방사능' 보다 무서운 미세먼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정부가 내일(7일)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일환으로 차량 2부제를 시행하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8명 꼴로 미세먼지에 대한 불안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이 발간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총 6개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 가운데 국민 불안도가 가장 높은 문제는 미세먼지로, 이에 대해 '불안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82.5%에 달했다.

미세먼지는 최근 라돈침대 논란으로 공포가 커진 '방사능'보다 더 많은 우려의 시선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방사능에 대한 불안도는 미세먼지의 절반보다 약간 높은 수준인 54.9%에 불과했다.

그 다음으로는 가습기 살균제 등 유해화학물질(53.5%)과 폭염·홍수를 비롯한 기후변화(49.3%), 농약·화학비료(45.6%) 순으로 나타났다. 수돗물이 우려된다는 응답률이 30.4%로 가장 낮았다.

미세먼지가 '불안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 역시 6개 항목 가운데 압도적으로 낮았다. 응답자의 4.5%만이 이같이 답했으며 '보통이다'라고 대답한 비율도 13.0%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세먼지 불안은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았다. 도시 불안도는 83.5%, 농촌은 77.5%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도시 거주민이 농어촌보다 환경문제에 대해 더 불안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환경부는 같은날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일환으로 7일 차량 2부제(홀수운행)를 시행한다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3월26일 이후 7개월여 만이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5:30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5:30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5:30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5:30 01/19
  • 금 : 54.19하락 1.215:30 01/19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국민 앞에 선 '김진욱' 오늘 정치적 중립성 점검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