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만의 경질' 전원책 "김병준, 종강특위에 특정인물 넣어달라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지난 9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입장발표를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지난 9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입장발표를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지난 9일 해촉된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이하 조강특위) 위원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갈등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전원책 전 위원은 지난 9일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인물을 넣어달라고 말한 게 갈등의 시작”이라며 “처음 약속한 것과 너무 달랐다. 만약 허용했다면 아무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이야기 하자. 자칫 인신공격을 하는 셈이 된다”며 “(정치권에 들어온 것이)한달이지만 먹던 물에 침 뱉는 것 밖에 안된다”고 덧붙였다.

전 전 위원은 며칠 내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다. 그는 “나는 한국 보수정당의 재건을 생각할 뿐”이라며 “마음둘 곳 없는 보수층이 기대하는 면모일신된 정당인데 무너진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