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 김해숙-오대환과 ‘특별공조’… 살인혐의 벗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tvN
사진=tvN
‘나인룸’ 김희선-김해숙-오대환이 경찰서에서 ’특별 공조’를 펼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10일 김희선(을지해이 역)이 살인 혐의를 벗기 위해 김해숙(장화사 역)-오대환(오봉삼 역)과 머리를 맞대고 있는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0회 방송 말미에서 을지해이(김희선 분)가 마현철(정원중 분)의 살인사건 용의자로 긴급 체포돼 안방극장에 충격을 선사했다. 이는 을지해이의 몸을 한 장화사가 마현철과의 술 대작 중 발생한 사건으로 정신을 잃고 쓰러진 장화사(을지해이 몸, 김희선 분)가 깨어나 보니 마현철이 사망해 있었다. 마현철의 살해 용의자로 몰린 을지해이가 과연 이 위기를 어떻게 빠져 나올지 초미의 관심사가 모아졌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김희선-김해숙-오대환이 경찰서 조사실에서 만남을 갖고 있다. 김해숙은 체포된 김희선을 바라보고 미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어 김희선은 김해숙에게 사건을 하나씩 물어가며 꼼꼼히 체크하고 있어 두 사람의 의기투합이 예고된다.

김희선은 또 평소 냉랭하게 대했던 오대환의 팔을 부여잡고 간절한 눈빛을 보내 시선을 모은다. 김희선의 예상 밖 태도에 당황한 오대환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눈만 동그랗게 뜨고 있다. 이에 갑자기 오대환을 대하는 김희선의 태도가 바뀐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인룸’ 제작진은 “이날 11회 방송에서 김희선이 살인혐의를 벗기 위해 김해숙-오대환과 경찰서 안팎에서 동분서주할 예정”이라며 “각기 다른 장소에서 의기투합하는 이들의 공조에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