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악성댓글 누리꾼에 선처… 고소취하로 처벌 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과 동거인을 향해 상습적으로 악성댓글을 작성했던 일부 누리꾼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이상주)은 최 회장 및 그의 동거인과 관련한 악성댓글을 쓴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에 대해 공소기각 판결을 내렸다. 공소기각은 재판 종결을 의미한다.

김씨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최 회장 관련 기사에 허위사실이 담긴 악성댓글을 수차례 남겼고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회손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최 회장과 동거인이 김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전달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 최 회장은 지난 9월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일각에서는 최 회장의 이번 고소 취하가 수위, 사과여부 등을 고려해 판단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편 최 회장은 2016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에 대한 허위사실 등이 담긴 악성댓글을 지속적으로 작성한 아이디를 취합해 경찰에 고소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