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5차전, 두산 '역전패'… SK 최종 우승까지 -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스1=황기선 기자
/뉴스1=황기선 기자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SK 와이번스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두산은 1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최종 스코어 1-4로 패했다.

경기 중반까지 흐름을 잡았던 두산은 수비 실책으로 무너졌다. 3회초 정진호의 솔로홈런으로 선취점을 낸 두산은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SK 타선을 꽁꽁 묶어 승기를 가져가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추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두산은 주자를 지속해서 내보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후반부 집중력이 흔들렸고 치명적인 수비 실책 2개를 범하며 역전패를 당했다.승부를 가른 실책은 7회말에 나왔다. SK 타선을 상대로 호투하던 후랭코프는 선두타자 정의윤에게 이날 3번째 안타를 맞았다.

이후 강승호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상황. 다음 타자로 들어선 김성현은 후랭코프를 상대로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이로 인해 1-1 동점. 두산의 치명적 첫번째 실책은 이 과정에서 나왔다. 좌익수 정진호의 송구 미스가 나오면서 역전 주자가 3루를 밟은 것.

두산은 후랭코프를 마운드에서 내리고 이영하를 올렸지만 좌익수 뜬공 플레이가 나오면서 SK가 한점을 더 달아났다. 승부가 뒤집힌 뒤 두산에게도 기회가 있을 것만 같았지만 이날 경기의 치명적인 두번째 실책이 나왔다.

이영하는 최정과 7구 승부 끝에 뜬공을 이끌어냈지만 유격수 김재호가 공을 놓쳤다.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기회를 놓쳤고 무사 2루가 되면서 상황은 더 나빠졌다.

결국 후속 타자 박정권이 나와 우중간 적시타를 때려내며 이번 경기의 확실한 승기를 SK가 가져갔다. 결국 최종 스코어 1-4로 두산이 패했다. SK는 이번 승리로 한국시리즈에서 두산보다 먼저 3승을 챙겼다. 한국시리즈는 4승을 먼저한 팀이 최종 우승을 가져간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