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정남, 김완선 만나 설렘폭발… "심장아 나대지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우새 김정남 김완선. /사진=SBS 방송캡처

30년 동안 짝사랑한 김완선 앞에서 순정남으로 변신한 김정남. 지난 1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김종국은 김정남과 김완선 소개팅에 나섰다.

김종국은 월미도를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국은 월미도 한 횟집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다. 바로 터보 멤버 김정남이었던 것. 그의 패션에 김종국은 깜짝 놀랐다. 김종국은 "오늘 중요한 날, 어렵게 자리를 준비했다"면서 김완선과의 특별한 만남을 준비했다. 김정남이 김완선의 팬이기 때문이었다. 김정남은 김완선이 오기 전부터 많이 긴장했다. 짝사랑 30년 차라고. 김정남은 "드디어 실물로 영접하는 날"이라며 순정남 모드를 보였다.

김종국은 "안타까운건 완성이 누나 이상형이 돈 많은 연하남 이민호더라"면서 김정남은 "연하남 조건은 만족한다"면서 자신을 위로해 웃음을 안겼다. 그 사이, 드디어 김완선이 도착했다.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로 등장, 김정남은 보는 사람도 설렐 정도로 배시시한 미소를 지었다. 완선을 제대로 쳐다도 못 봤다. 설렘 반 어색 반의 수줍은 모습으로 설렘이 폭발했다. 김종국은 사랑의 '꾹피드'로 변신, 김정남의 첫사랑이 김완선이라 전했다. 김정남은 수줍음에 대화에도 끼지 못하고 한 마디도 못 꺼냈다. 물을 따르면서도 손을 바들바들 떨자, 김완선도 빵 터졌다.

김정남은 요즘에도 김완선의 활동 영상을 챙겨본다고 했고, 김완선은 감동했다. 김종국은 "형이 열심히 연기도 배운다"고 어필, 궁금한 걸 물어보라고 했다. 김정남은 "만나시는 분 없죠?"라고 기습질문, 김완선은 "지금은 없다"고 대답했고, 김정남은 "감사하다"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완선이 등장했다. 김완선은 김정남을 보자마자 "(날 이상형으로 꼽은) 기사 잘 봤다"고 말했다. 김정남은 수줍어하며 김완선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 했다. 김종국은 "정남 형이 너무 팬이었다고 갑자기 이야기를 하더라"며 "형이 이러는 거 처음 봤다. 유일하게 좋아한 연예인이 지금까지 누나였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완선은 "원래 어릴 때 좋아하면 나이 먹으면 흐지부지되지 않나"라고 물었다. 그러나 김정남은 변함없는 '김완선 앓이'를 이어갔다. 그는 "난 일주일에 두세 번은 누나 영상을 본다. 예전에 활동한 영상, '삐에로'를 많이 본다"고 답했다.

이어 김종국은 '불타는 청춘'에 김정남이 출연하고 싶은 의사를 전하자, 김완선은 "거기가 아니고 여기서 보니 다행"이라면서 "거긴 민낯으로 있는다, 지금은 화장도 했지 않냐"며 분위기를 띄웠다. 그리곤 이 분위기를 몰아, 김정남은 김완선에게 옷에다가 사인해달라고 부탁, 김정남은 사인을 해주기 위해 자신에게 가까이 오는 김완선에게 어쩔 줄 몰라하며 설렌 모습을 보였고, 김완선은 "왜 이렇게 떠나"며 귀여워했다. 무엇보다 횟집에서 즉석 '팬사인회'가 열린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본 신동엽은 "수줍음이 많아서 그렇지 진국 중의 진국"이라면서 김정남이 순정남이라고 했다. 母들도 "저런사람 결혼하면 좋다, 정남이 계탄날"이라며 김정남의 짝사랑을 응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