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 해체, 임경섭 "육중완·강준우가 나가달라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미여관 해체. /사진=록스타뮤직엔라이브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드러머 임경섭이 입장을 밝혔다. 오늘(12일) 오전 임경섭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상재, 윤장현을 함께 태그하며 이날 보도된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을 반박했다.

임경섭은 “먼저 팬 여러분들께 면목이 없다. 오늘 아침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됐다”라고 말하며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다”고 적었다.

이어 임경섭은 “두 사람(강준우, 육중완)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며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 장미여관은 5인조 밴드다”라고 주장했다.

임경섭은 “내세울 것 없는 무명 연주자들이 뜻밖의 행운 덕에 지난 7년간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오늘(12일) "장미여관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어두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진심으로 마음이 무겁다"며 장미여관의 해체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2011년 육중완과 강준우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후 이듬해 5인조로 활동을 시작한 이래 각종 방송과 공연을 통해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장미여관은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멤버들의 추후 행보에 대해 전했다. 

2011년 ‘너 그러다 장가 못간다’로 데뷔한 장미여관은 2012년 KBS2 밴드 서바이벌 ‘TOP밴드2’에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육중완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고, 장미여관 역시 MBC ‘무한도전’ 등에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