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여교사, 제자 2명과 성관계… 학교 측 "알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가 제자 2명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해 이 고등학교에서 기간제로 근무하던 교사 A씨가 당시 3학년이던 B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또 이런 관계를 눈치 챈 B군의 친구 C군이 A씨에게 접근해 불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또 다시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논란은 A씨의 남편이 최근 아내와 학생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남편은 아내가 B군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근거로 제시하며 "아내가 B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남편은 학교가 이 같은 의혹을 축소·은폐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학교장은 사건이 발생했을 때 이를 인지하고도 소문이 날 것을 두려워해 축소·은폐함으로써 가정이 파탄났다"며 "교장과 교감은 책임지고 사임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4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됐으며 지난 8월 남편과 이혼했다. 또 B군은 지난해 학교를 자퇴하고 C군은 대학에 진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해당 학교는 의혹을 부인했다. 학교 관계자는 "A교사가 학교를 떠난 것은 B군이 교사를 폭행했기 때문"이라며 "이후 B군이 학교를 자퇴했고 여교사도 학교를 떠나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