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은행 이자이익 10조원 넘어… 금융위기 이후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사진=머니S
올해 3분기 국내은행의 순이익과 수익 지표가 모두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3분기 중 이자이익은 10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6000억원(6.4%) 증가하는 등 금융위기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은행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4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9000억원(28.1%)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순이자마진이 지난해 3분기 1.66%에서 올해 3분기 1.65%로 0.01%포인트 하락했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하면서 이자이익이 늘었다. 실제 국내은행의 이자수익 자산은 지난해 3분기 2030조원에서 2150조8000억원으로 6.1%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계대출이 증가하는 등 은행이 수익을 낼 수 있는 근원이 더 커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은행의 예대금리 차이는 2.07%포인트로 지난해 3분기 2.06%포인트보다 조금 높았으나 전분기 2.09%포인트 0.02%포인트 내려갔다. 

3분기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와 같은 수준이며 대손비용은 신규 부실 감소와 부실채권 정리 등으로 인해 지난해보다 44.4% 감소한 80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외손익은 82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51억원 늘었고, 법인세 비용은 1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5000억원 증가했다.

3분기 총자산순이익률은 0.65%, 자기자본순이익률은 8.26%로 지난해 대비 각각 0.11%포인트, 1.52%포인트 상승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04상승 17.811:17 09/27
  • 코스닥 : 1038.87상승 1.8411:17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7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7 09/27
  • 금 : 74.77상승 0.6611:17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