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 CCTV 확보"… 경찰, 시시비비 가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수역 폭행' 피해 여성이 올린 상처 부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수역 폭행' 피해 여성이 올린 상처 부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이수역 인근 주점에서 남자 4명이 여성 2명을 일방적으로 폭행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14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전날 13일 새벽 4시21분쯤 이수역 근처 주점에서 여러 명이 싸우는 것 같다는 내용의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고 밝혔다. 당시 사건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사태를 수습했다.

피해자 측 주장에 따르면 사건 당시 가해 남성들은 '메갈X 같다'는 이유로 공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성들과 옥신각신하는 사이 피해 여성 중 한명이 넘어지면서 계단에 뒤통수를 부딪쳐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울 동작 이수역 인근)주점에 있는 CCTV를 확보했고, 휴대전화 동영상, 진술과 대조하는 등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며 "수사 과정에서 소극적 방어인지 적극적인 폭행인지에 따라 (혐의가) 갈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진상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4만명을 넘어섰다.

'이수역 폭행'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 글쓴이는 "피해자는 화장을 하지 않았고, 머리가 짧았다. 가해자는 그런 피해자를 보고 '메갈x'이라며 욕설과 비하발언을 했고 때리는 시늉마저 서슴지 않았다"라고 말문을 시작했다.

이어 "두려워진 피해자는 동영상을 찍었고 가해자는 피해자의 목을 조르기도 했다"며 "폭행당한 피해자는 두개골이 보일 정도로 머리가 찢어졌으며 나머지 피해자는 쓰러졌다"며 피해 상황을 전했다.

아울러 "화장을 하지 않고, 머리가 짧단 이유만으로 피해자 두 명은 남자 5명에게 폭행을 당했다. 가해자의 신원을 밝혀주시고, 무자비하게 피해자를 폭행한 가해자에게 죄에 맞는 처벌을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오후 10시 기준 해당 청원글은 16만6506만명의 참여인원을 모으고 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