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개무시"…'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에 '분노'한 백종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백종원 개무시. /사진=SBS 방송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백종원 개무시. /사진=SBS 방송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에게 분노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포방터시장 편에서는 백종원 앞에서 스스로 변하겠다고 다짐한 홍탁집 아들의 무성의하고 노력 없는 모습이 그대로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시식을 거부했던 홍탁집에 다시 찾아갔다. 지난 번 백종원은 일단 시식은 보류하고, 더이상 어머니가 눈물 흘리지 않도록 백대표를 설득시킬 방법을 찾아보라고 했다. 아들 권상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중요한건 내 가게라고 생각하고 할 것"이라면서 "엄마가 시키는 대로 배우든 할 것, 고민 많이 했다"며 첫 점검 후 변화할 각오를 다진듯해보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백종원 개무시. /사진=SBS 방송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백종원 개무시. /사진=SBS 방송캡처

아들은 일주일간의 연습 과정을 제작진과 공유하기로 했다. 아들은 어머니에게 양념장을 만드는 법을 전수받고, 정육점에 찾아가 닭 토막 내는 법을 가르쳐달라고 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열심히 하는 듯했으나 백종원 방문 이틀 전, 아들은 컨디션이 안 좋다는 이유로 오후 8시에 장사를 접었다.
 
걱정된 제작진은 다음 날 홍탁집을 찾았다. 제작진은 “연습이 얼마나 진척되었냐”고 물었고, 아들은 “연습은 시간 날 때마다. 하루에 한 번 닭볶음탕을 연습한다”고 대답했다.
 
이에 제작진이 “왜 하루에 한 번 하냐. 촬영 이후에 따로 연습은 하냐”고 질문했다. 하지만 아들은 촬영 이후에는 닭볶음탕을 만들지 않았고, 백종원 방문 하루 전인데도 양념장도 직접 만들어 본 적도 없었다. 아들은 장사 때문이라고 변명했다.
 
이어진 다음 주 예고편에서 결국 백종원은 아들에게 분노를 터뜨렸다. 홍탁집 아들은 "지난 일주일 동안 뭘 했냐, 다 배웠냐"고 묻는 백종원에게 "닭 치는 것, 양념장을 만들었다. 아직 (못 배웠다)"고 답해 분노를 자아냈다.

또 백종원은 서툰 솜씨로 닭을 치고, 설거지 통 옆에서 닭을 씻는 아들의 모습을 보고 "음식하는 사람인데 모를 거 같냐. 딱 하는것만 봐도 아는데. 내가 카메라만 없었으면.. 설거지 거리가 있는데 여기서 닭을 씻고 있다고? 이건 몰라서 그런게 아니라 안 한 거다. 나를 개무시 한거야"고 화를 냈다.

결국 백종원은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 그만 할거냐"고 물었고, 홍탁집 아들의 답 없는 침묵에 "어머니 죄송한데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