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학사 "수능 영어, 시간에 쫓겼을 가능성 높아… 작년보다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학사가 11월15일 진행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3교시 영어 영역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진학사는 이번 수능은 1등급 비율이 10%였던 지난해 수능에 비해 다소 어렵고, 1등급 비율이 약 8%였던 올해 9월 모평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했다.

작년 수능처럼 글이 쉽게 읽히고 정답이 바로 도출되지는 않아 중위권 학생들의 경우 전반적으로 시간에 쫓겼을 가능성이 높고, 상위권 학생들의 경우도 몇 문항이 고난도로 출제되어 1등급을 받는 데에는 약간의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다만 올해 평가원 시험이 전반적으로 어렵게 출제되어 어느 정도 대비를 한 학생들에게는 평가원에 비해 체감적으로 난이도가 그렇게 두드러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수능에서는 특히 28번 어법 문제와 39번 문장삽입 문제가 어렵게 출제되었으며, 42번 장문어휘 문제 또한 해석자체의 난이도는 높지 않지만 정답이 되는 단어가 어휘 문제에서 자주 정답으로 쓰이는 단어가 아니라 학생들이 어렵게 느꼈을 수 있다.

또한 빈칸 추론도 아주 어렵지는 않았으나, EBS 변형문제가 포함되어 바로 쉽게 답이 도출되지는 않아 시간이 소요됐을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2등급의 관건이 되는 순서와 문장 삽입, 그리고 무관한 문장 유형이 다소 쉽게 출제되어 2등급을 받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진학사 "수능 영어, 시간에 쫓겼을 가능성 높아… 작년보다 어려워"

한편 신유형인 의미추론 문항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문제 구성은 올해 출제된 평가원 시험과 동일한데, 다만 빈칸문제의 경우 작년에는 EBS 연계문항이 1문항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 2문항이 EBS 연계문항으로 출제되었다.

주요문항으로 28번(어법)은 이제까지 한 번도 기출에서 정답으로 출제된 적이 없었던 대동사 문제가 상당한 난이도로 출제되어 많은 학생들이 틀렸을 것으로 여겨진다.

39번(문장삽입)은 기본적인 풀이법이 잘 적용되지 않고 지문전개 과정에서 연결성이 어색하게 보이는 부분이 두드러지지 않아, 정확한 해석을 하지 못하면 풀기 어려운 문제다 .

42번(장문어휘)은 정답이 되는 단어가 반의어가 바로 떠오르지 않는, 흔히 출제되지 않는 선택지라 학생들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